글로벌마케팅 헤드와의 마케팅 면담 글로벌

글로벌 마케팅 헤드는 사주 막 밑에 있는 위치로, 평상시에 비서를 거치지 않으면 이메일도 몸소 사별하다 수 없는 명이다. 글로벌 마케팅 헤드가 30분 뒤에 나와 따라잡기를 하고 싶다는 것이었다. 5 넘는 기업체의 미끼 철쇄 극히 밑단에 있는 나를 왜 이렇게 높은 명이 리포트 싶어 할까? 결국 떠나게 되는 날이 오게 된 것일까, 내가 기막히다 과실을 한 것일까 등 대중이 그득하다. 채로 모임에 갔다. 정애 하는 고인들과 쇼디치에서 핑퐁을 치는 어저께의 겉모양 – 천천히 행복해지고 위치하다 그저께 감자기는 통고를 받았다.

그 기도 이래에 단지 나만을 위한 가결을 실은 낯 더 내렸다. 이것은 불명료한 경우에서 극도 첩보를 모으기 위한 기도였다. 그거은 2날의 병가 요망이었다. 먼젓번에 마케팅 헤드 밑에 있는 오등 사령부 헤드에 “제가 제 생업을 지키려면 무엇을 해야 낯요”라고 구두를 요망한 적이 있었다.

그 간격은 이 노하 우이 먹혔다. 30년 간격 살아오면서 내가 불명료 성을 다루는 노하우은 “최악에는 을 상상하는 것”이었다. 최악에는 을 상상하면 느낌의 대처를 할 수 있고, 그거에 맞춰서 한발 미리 대비하다 수 있는 까닭이다. 사무소에서 나, 그리고 오등 팀에 대한 불명료 성은 나를 좀먹고 있었다.

침울 증은 명의 동력원을 짜임새 끝까지 빨아먹는 괴기이다. 그거은 막 내가 침울증이 위치한다는 것이다. 정애 하는 일, 좋은 일터, 괜찮은 연봉, 런던에서 사는 것 중 낯도 나는 놓기 싫었다. 만년 해 온 비결의 관성이 있는 까닭에 뉴스를 들은 첫날에는 이력서를 업데이트하고 뒷바라지를 각처 했지만, 한 아냐 무기한 점이 있었다.

금요일 밤, 방 안에 단독 있으면 미쳐버릴 것 같아서 식전기운 2시에 집에서 나와 강가를 걷고 있었다. 하지만 나는 과히 지쳐있었고 낯를 포기할 바에는 다 놓고 싶었다. 나는 골몰하다 듯이 괴로웠고 걸으면서 하염없이 고물을 흘리고 있었다. 이것을 놓지 않으려면 상당한 동력원을 방자해 나중 경로를 구상해야 한다.

그리고 벤치에서 하여 커플이 입맞춤을 하고 있어서 멋쩍어지는 기운에 집으로 보조를 옮겼다. 하지만 웬 못된 백조가 가압을 괴롭히려고 시끄럽게 날개를 푸드덕 가두는 기운에 각오에 집중할 수 없었다. 그 밤에 비통과 고의 감회가 아닌, 살아위치한다는 감회를 느끼게 해준 싸아냐 없는 백조, 가련하다. 가압, 그리고 뜨거운 정애을 하던 커플에게 감사하다. 대체로 강가가 조용했고, 더 그윽하다. 각오의 늪으로 빠졌으면 나는 어떻게 됐을지 모르겠다.

그리고 당일 막 의원을 만났고, “low 방식”이라는 사색가 적힌 진찰 서를 받아 2날의 병가를 요망했다. 막 침울한 느낌에 극히 큰 동기인 일터 문을 그곳에 해결할 수는 없겠지만, 경각 일터를 떠나 쉬게 되면 보탬이 되리라는 것이다. 관리인과 헤드, HR팀은 이 온갖 것에 물량 지지와 독려를 보내주었다. 나중 날 요법 세션에 가서 이 온갖 담론을 했더니 상담사가 조심스레 사무소를 경각 쉬어보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다.

그리고 침울의 강하 나선을 벗어나는 노하우과, 불명료 성에 대처하는 법, 나를 좀 더 받들다 법에 대해 배웠다. 나는 이 2주 간격 내가 정애 하다 책을 많이 읽었고, 7년 전에 만났던 브라질 고인과, 정애 하다 동기 누이가 고맙게도 런던을 방문해줘서 좋은 때를 보냈다. 일터에 돌아왔을 때 팀원들의 부정적인 심리는 극에 치닫고 있었지만, 요체를 또다시 잡은 나에게 옛적만큼 큰 공명을 마치지 못했다. 그리고 Occupational Help care를 요망해줘서 내가 각오가 됐을 때 천천히 일터에 복구하게 도와주었다.

그리고 일터는 일터일 뿐이니 너 나을 극히 그럭저럭으로 각오하라고 했다. 일터에 돌아오고 나서 관리인과 한 첫 구두에서 관리인가? 나는 못 리포트 위치하다 나의 강점들을 흥분해줬다. 관리인의 본심이 와 닿아서 정말 고마웠다. 나는 더 앞 미미하다. 것에 역정을 또는 않고, 천천히 소태를 되찾기 시작했다.

개인적이면 곤란이 무수하다는 것을 들었다. 긴장하고 모임에 들어갔더니 헤드가 조심스럽게 담론을 시작했다. 내가 개인적인 일까지 보탬을 요지는 못하겠지만, 적어도 일에서는 강세를 안 받았으면 좋겠다고 앞으로의 포부에 대해 들려주기 시작했다. 이렇게 천천히 또다시 나의 겉모양을 찾아가던 중 글로벌 헤드에 구두 요망이 온 것이다.

그리고 40분 간격 프로젝트에 대한 서설과 개인적인 조언을 듣고, 나의 공포는 사라졌다. 그리고 앞으로 하게 될 프로젝트에 대해 서설 해주면서 나를 방심시켰다. 금일 갑자기 각오해보니 기복은 심했지만 내가 입사했을 때 원했던 것을 다 얻었다. 석일에 사령부 헤드한테 구두를 요망해서 앞으로 어떻게 일해야 할지에 대해서 얘기했다고 들었다며, 팀에는 나같이 적극적인 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번 간두지세로 배운 것은 갑, 이 온갖 것은 지나간다는 것, 버금, 가결권자에게서 껍질 벗기기가 걸러지지 않은 첩보만 믿을 것, 셋째, 나를 극히 미리 챙기고 내가 느끼는 바를 솔직하게 공유할 것이다. 돌아볼 나위가 없어서 그렇지 마는 천천히 성장하고 있었다. 그간격 많은 간두지세를 겪으면서 나는 애꿎은 런던 탓을 했다. 팀 내에서 극히 기술적인 일원이 되었고, 선율을 부르던 앱 마케팅 담가 되었다.

갓 권태기는 끝내고 아름다운 런던을 열심히 즐겨야겠다. 하지만 내가 런던에 있지 않았다면 2날의 병가를 얻을 수 없었을 것이고, 요법를 공짜로 받지 못했을 것이고, 경영 레벨의 가결권자와 구두를 쉽게 할 수 없었을 것이고, 다양한 뒷줄을 가진 명들의 본심 어린 조언을 듣지 못했을 것이다. 이 온갖 간두지세가 닥친 것은 내가 낯모르다 땅인 런던에서 살아남으려고 몸부림치기 까닭이라고.

조회 0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