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홍보 홍보영상, 틀을 그! 기업 2019 상상 깨다 이상의 현대건설

아웃사이드 of Frame 전형적인 기업체 보도 영상의 법칙에서 벗어난 영상을 근래 개방했다. 이번 보도 영상은 내국 외에서 시공한 공사장을 미학적 구도와 보조금 범람하다 편집으로 담아내 임스태프의 큰 부응을 받았다. Explorer, Innovator, Pioneer라는 3개의 소주 공헌시대건조의 도발 신경 얼과 개신, 내세를 나타내다 ‘2019 현시대건조 기업체 보도 영상’의 개발 의의와 뒷이야기를 소개한다. 글 · 정돈=강은비현시대건조을 넘어 대한민국 건조의 저력을 보여준 현시대건조 보도 영상이 지난 9월 25일 개방됐다.

‘아웃사이드 of Frame’이란 강령을 내세운 이번 영상은 기존의 프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실현성을 실현한다는 내용과 현시대건조의 고갱이 얼인 ‘도발을’과 ‘창의적 고장’을 담고 있다. 신생 때 이 10분을 넘는 일반적인 보도 영상과는 다르게 현시대건조 영상은 5분 안에 총 5개의 장을 충격 있게 보여준다. 메인 콘셉트인 ‘건조는 예능이다’를 극히 잘 나타내다 장은 ‘Intro(도입부)’로, 하이라이트 광경은 플랜트 공사장의 야경꾼이 반공중의 상영으로 역전되는 떫은 감이다. 이는 ‘아웃사이드 of Frame’의 상징적인 컷으로 오등 사무소가 건조업의 프레임에서 벗어나 다양한 실현성을 아니고 있음을 내포한다.

1947년부터 시작된 현시대건조의 도발 신경 얼과 발자취는 ‘Explorer(익스플로러:도발을)’에 담았다. 공중과 땅, 대양과 내륙의 경계선을 과실로 건군 지도를 바꾸고 있는 오등 사무소의 저력과 능력을 생생하게 그려낸 장이다. 명 자연광을 생각하는 기업체 세계관은 ‘Innovator(혁신자:기업체 세계관)’로, 명 자연과의 동일시에 이로운 지속하다 건조와 물자의무량 값어치를 높이고 있는 오등 사무소의 매진을 소개한다. 현시대건조만의 선구 기능력을 나타내다 ‘Pioneer(개척자:선구 기능)’에서는 스마트시티 건조 및 현시대 양차 집단 시너지를 중점적으로 다뤘다.

특히 오등 사무소가 각 생업과 융 · 복합하며 꾸준히는 대신으로 거주, 성교, 문물 등 생계 일반에 걸친 기복을 수도하고 있음을 표현했다. 대단원의 막을 꾸밈새 하는 ‘아웃사이드 Ro(갈무리)’에서는 공상과 앞이 실현되는 내세금리, 현시대건 조이 나아가야 할 비전을 제시한다. 단순히 사무소의 거보를 열거하는 여타의 기업체 영상과는 다르게, 오등 보도 영상은 ‘아웃사이드 of Frame’ 강령에 맞춰 새로운 법칙을 도입한 것이 속성이다. 지루하고 무익하다. 서설은 과감하게 말살하고 치밀한 첩보만 담아 보는 이견 몰두 도를 높였다.

보조금 있는 영상 편집과 전자음악 기반의 록비트는 젊고 도발적인 기업체 상을, 초현실적 연마 미가 도두 뵈다 비디오구동은 건조의 예능선 및 선구 기능력을 표현했다. 보도 영상 담당은 “현시대건 조이 대한민국 건조 생업의 새 길을 개발해가는 지휘자로서, 건조도 선구 기능력이 뒷바라지 된 그리스 정교한 예능 공작임을 강조하기 위해 이번 영상을 계획했다”며 “쿠웨이트 셰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교량, 카타르 국립박물관 등 현시대건조의 저력으로 기상한 건군적 경계표로 글로벌 건조기업체의 위상과 개 신적인 기능력을 영상을 통해 몸소 리포트 느꼈으면 좋겠다”고 했다. 보도 영상을 개발하는 과정도 녹록지 않았다. 대부분 기업체 보도 영상은 계획부터 그릇까지 대략 1년가량 들다 장기 프로젝트지만, 현시대건조는 단 7삭 만에 보도 영상 개발의 온갖 일정을 소화했다.

획기적으로 기간을 단축할 수 있었던 것은 공사장 고비부터 촬영할 로케이션까지 철저하게 사전협의를 준비했기 까닭이다. 숨은 우승공신은 단연 공사장 담당들과 유관분야다. 그들의 적극적인 구미와 대폭의 뒷바라지 없었더라면 맹세코 일정 안에 끝 꼭지 못했을 이번 보도 영상. 많은 이들의 보탬이 있었기에 한 달 간격 4개국 30여 개의 공사장을 돌며 원활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

불퇴다 것처럼 보였던 빠듯한 개발 일정 속에도 멋들어지다 보도 영상을 만들 수 있었던 것은 임스태프 송두리째가 나의 사무처럼 생각하고 도왔기에 가능했다. 송두리째의 도발금리 현시대건조의 저력을 그냥 보여준 ‘아웃사이드 of Frame’이 막 현시대건조 스태프들의 겉모양이 아닐까. *보도 영상 촬영에 보태주신 공사장 및 임스태프 제군 감사합니다. 잊을 수 불가능하다. 파견 뒷이야기 중동은 비가 내리지 않는다던데? 빠듯한 일정으로 웨더데이(Weather Day)를 잡지 못했다.

설마한들 중동에서 비를 만나겠나 생각했는데, 이국 3개국에서 송두리째 비가 오는 액운이 겹쳤다. 우기도 아닌데 쿠웨이트에서는 뇌성 낙뢰가 쳤고, 카타르에서는 진일 흐리고 비가 내렸다. 엎다 데 덮친 격으로 초 강풍마저 불어 쿠웨이트 알 주를 LNG 공사장에서는 본보기 감을 담고자 가져갔던 드론은 날려보지도 못하고, 이동하는 내내 차 문도 힘겹게 여닫았다. 건기로 알고 갔던 싱가포르조차 흐리고 비가 내려 습도 100%를 만끽할 수 있었다.

카타르는 드론 반입이 안 된다던데? 카타르는 드론뿐만 아니라 온갖 촬영 장비 반입이 안 된다. 준비해간 촬영 장비를 울며 겨자 먹기로 비행장에 맡기고 맨몸으로 카타르에 입성했다. ‘불굴의 의의’를 가진 개발팀은 이럴 때에도 굴하지 않고 실지에서 극히 그만그만하다. 기능의 촬영 장비를 대여했다. 무어보다 영상의 이동 감을 위해 짐별이라는 장비가 꼭 필요했는데, 카트를 빌려 이를 대처했던 경우가 극히 메모리에 남는다.

한 명은 카트에 앉아 사진기계를 들고 한 명은 카트를 밀며 일심동체로 움직여 자연과 서러운 보조금을 담아낼 수 있었다. 시차 동화부터 빠르다. 일정 안에 많은 것을 담아내는 노하우? 영상의 기성 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극도 많은 것을 담아내야 했다. 빠르다 파견 일정은 실지에 도착한 첫날부터 쉴 틈 없이 박박 하게 촬영을 하게 만들었다. 일출부터 석양, 야경꾼까지 일일 안에 담아야 했기에 시차 동화할 틈도 없이 도착한 날 식전바람 4시부터 일 석 8~9시까지 촬영을 했다.

내리 해서 이어지는 강행군 은덕에 골만 상견 잠이 들었다. 내국 공사장도 녹록지 않았다. 대양의 때에 따라 촬영 일정을 조정해야 했던 서남쪽 해마다 상 바람세 공사장도 메모리에 남는다. 너울가 높아 3번이나 또다시 일정을 맞췄지만, 결과적으로 느낌까지 순화되는 파 공중과 대양을 바람세 발전기와 함께 담을 수 있었다.

황사의 장미를 찾아 카타르 삼만리? 카타르 국립박물관의 동인가 된 ‘황사의 장미’. 촬영의 소도구로 사용하기 위해 카타르에 도착한 날부터 실지 상가를 찾아다녔다. 상가를 구석구석 돌보다 끝에 질 좋은 황사의 장미를 구매해 당당히 공사장에 돌아왔는데, 이게 웬걸? 카타르 국립박물관 기념물 가게에서 힘겹게 찾은 ‘황사의 장미’를 팔고 있었다. 허탈했지만 기념물 가게에서는 상가보다 약간 비싸게 팔고 있었기에 나름의 위안을 얻었다.

가부간 때 구매했던 황사의 장미는 목하 당사 5층 귀빈실에 전시되어 아름다움을 뼈기다고 있다. ( ↓ 2019 현시대건조기업체보도 영상 막 보기 ↓ )출처 – 현시대건조 사보 견문 378호.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