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운영방법 위생의 매장관리 기물 관리 2편 기본, 방법 카페운영 지침



카페운영방법

▼정보는 바로 아래 링크에서 확인 해보세요!▼

http://abit.ly/lz3dsg

매장담당 1편에서 카페에서 구사하다 자재 담당 비결에 대한 내용을 전달해 드린 데요. 금일은 카페의 위생과 정결을 위한 기물 담당 비결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카페에서는 각오하는 것보다 더 많은 기물이 사용됩니다. 카페에는 에스프레소 기계, 그라인더, 블렌더와 같이 눈에 잘 띄는 기물들도 있지만, 냉장고, 제빙기, 온수기, 전자레인지, 소형오븐, 토스터 등을 비롯한 냉∙오방기, 플러그소켓, 꾸밈새자, 방석, 소파 등 담당대상이지만 각오하지 못하는 기물까지 다양한 기물들로 가득가득합니다.

카페에는 많은 면들이 오고 가는 만치 설진 들도 매양 그리고 빠르게 쌓입니다. 매양 사용한다고 살진가 안 쌓이고 때가 안 의지하다 것이 맹세코 아닙니다. 정결하게 담당하고 싶은 느낌은 가득가득하지만, 어디서부터 어떻게 무엇을 해야 하는지 몰라 온갖 것이 서툰 너를 위한 계획! ‘카페경영 지침’ 두 번째 ‘기물담당’입니다. #1 눈에 보이는 곳은 당연! 보이지 않는 곳도 놓치지 말라 에스프레소 기계과 그라인더와 같이 일반 거래자의 눈에 잘 띄는 곳은 소제를 매양 하지만 그렇지 않은 곳은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에스프레소 기계의 경우, 몸소 구사하다 집단 헤드와 접시, 증기히터 노즐 등은 깨끗하지만 기계의 하단 공중에는 커피분와 설진 들이 뒤엉켜 있는 경우가 많다. 샅샅이 잊힌 공중에 쌓이는 설진 들은 아내대비양하다 탁하게 만들 뿐만 아니라 심한 경우 알레르기 등 건강에도 부정적인 공명을 남기다 수 있다. #2 정수기에만 껍질 벗기기가 있는 것이 아니다. 카페에서는 가동 지다 다를 수 있지만 매장에서 정수 껍질 벗기기를 사용한다. 커피를 만들 때 중요하게 작용하기 까닭이다.

정수 껍질 벗기기를 6삭~10삭에 일차씩 교환해야 한다는 것은 알고 있더라도, 정수기 외에도 카페에서 담당해 주체야 하는 껍질 벗기기는 다양하다. 껍질 벗기기를 담당해 주체야 하는 카페 물로는 냉∙오방기와 제빙기, 진열창 등이 있는데, 이들 기물에 부착된 대기 껍질 벗기기도 정기적으로 청소해야 한다. 보꾹 붙박이형 냉∙온 방 엉기다 한복판을, 스탠드형은 하단 또는 뒤쪽을 열면 껍질 벗기기를 확인할 수 있다. 제빙 엉기다 남아래, 진열 상자는 뒤쪽 아래를 열어보면 확인할 수 있으며, 일주일에 일차씩은 열어서 세정을 해 주체야 대기유입이 올바르게 이루어져 그냥 작동할 수 있다.

정수껍질 벗기기는 씻어 또다시 쓸 수 있는 물건이 아니지만 대기(설진)껍질 벗기기는 세정이 되다. 구분이 되라면 가다 물에 세정이 되다. 이때 수세미 외로 문지른다거나 비비는 몸짓은 껍질 벗기기를 출혈 명령하다 수 있는 까닭에 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껍질 벗기기의 결을 따라 물을 흘려주면 손쉽게 설지를 씻어낼 수 있다. 극단 구분이 불능하다 껍질 벗기기는 칫솔 또는 쏠, 비 등을 이용하여 살살 쓸어내려 주면 살진가 뒤엉켜 나온다.

소제 사이 크려는 일주일에 1회~2회가량이며, 장기 소제를 하지 않는 경우 수은주가 낮아지지 않는 등 그냥 작동되지 않거나 안 좋은 낌새가 날 수 있다. #3 기물별 소제사이클와 비결을 알아보자 – 에스프레소 기계, 그라인더 에스프레소 기계과 그라인더는 구사하다 한복판 내리 극히 자리를 깨끗이 정리해주는 것이 좋다. 에스프레소 기계은 갈무리 소제 시 전용 소제 약물을 이용하여 집단 헤드를 씻은 후, 소제 솔과 무구하다. 행주를 이용하여 샅샅이 갈아준다. 소제솔을 구사하다 때에는 소나기영사막이 찌그러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 기계 접시를 구분 씻을 때에는 아래의 날카로운 면에 손을 다치지 않도록 주의한다. 그라인더는 도자 안에 아들 있는 커피 분들을 송두리째 털어내고, 호프 등의 국부품들은 깨끗하게 씻고 완전히 말린 후 부착하자. – 블렌더 짐짓 만날 씻어 주체야 하는 기물이다. 스무디 또는 과일 종류 주스를 매출하는 카페라면 블렌더를 구사 하다데 내측 모서리에 파우더, 소스, 시럽 등이 아들 있는 경우가 많으니 뜨거운 물을 앞서 담아 불러내고 샅샅이 씻은다.

갈무리 시에는 베이킹소다 1티스푼 가량을 함께 넣고 불려주면 더 정결하게 담당할 수 있다. – 냉장고, 냉동고 소젖, 휘핑크림, 과일 종류, 소스 등 쉽게 난잡하다 등지다 냉장고는 일주일에 1회 가량은 기물을 송두리째 꺼내어 청소해 주는 것이 좋다. 당연히 때 이 꽤 소요되므로 도와줄 관료가 함께 있을 때 하거나 바쁜 때를 피해서 해주는 것이 좋다. 장기 내버려둘 경우 곰팡이가 생기거나 비린내가 발생해 좋은 자재도 못 쓰게 될 수 있다.

여 혹 냉동고 담벼락에 얼음이 가득가득 생겼다면 억지로 떼어내지 말고 1~2 때 가량 냉동고의 전원을 끄고 얼음을 가만히 녹여주면 쉽게 제거가 된다. 얼음 제거 시 안보를 위해 장갑은 불가 무이며, 소제 후에 전원을 또다시 불붙이다 것을 잊지 말자. – 제빙 엉기다 매양 사용하고 난잡하다는 것이 광대하다. 티가 나지 않기 까닭에 많은 매장이 겉면의 때만 갈아낼 뿐 안까지 청소해야 한다는 실은 아직 각오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 하지만 매양 여 다물다 만치 내측으로 살진가 들어가고, 물때가 끼기 까닭에 기어이 안 소제를 해 주체야 한다.

제빙기 소제사이 크려는 2주에 1회 가양로 앞서 전원 스곳를 끄고 얼음을 송두리째 비워 주체야 한다. 얼음을 매양 구사하다 매장일 경우 1 때 가량 긴하다. 양을 앞서 덜어내어 냉동고에 보관해두는 것이 좋다. 얼음을 송두리째 비운 후에는 피아노포르테 건반처럼 생긴 물탱크의 볼트를 풀고 구분한다. 제빙기 안는 중성 세정제로 갈다 내고 깨끗이 헹구두어준 후 끝판은 정수 물로 일차 더 헹궈 소독제로 갈무리해준다.

또 되라면 제빙배양하다 남으로 끌어내어 뒤쪽 송풍구도 청소하는 것이 좋다. 또다시 재조립 후 작동시켜 난생처음 30분 간격 생성되는 얼음들은 버려준다. – 진열창 다양한 디저트들을 진열해 놓는 진열창는 거래자에게 막 보이기 까닭에 갈수록 감각 써 주체야 한다. 겉면은 매양 갈다 주체 설지와 지문 터치들이 남지 않도록 해주고, 안 소제는 만날 오픈 또는 갈무리 시 청소해준다.

일반 글라스로 만들어져 있는 까닭에 젓은 행주만 이용할 경우 갈다 터치 그냥 아들 되려 난잡하다 보일 수 있다. 젖은 행주로 닦고 마른행주로 일차 더 닦으면 더욱 더 깨끗하게 담당할 수 있다. – 냉∙오방기, 환풍기 냉∙오방기와 환풍 엉기다 대체로 보꾹에 설치되어 있는 까닭에 감각 쓰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냉∙오방기와 환풍 엉기다 매장 안의 대비양하다 돈놀이시켜 사이클 까닭에 담당가 등한하다. 경우 매장 안이 답답하고, 좋지 않은 낌새가 날 수 있다.

냉∙온 방 엉기다 앞에서 설명했듯 주 1~2회가량 껍질 벗기기 소제를 해주고 때에 전체적으로 설지를 함께 제거해 준다. 여 혹 장기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표지를 씌워 주는 것이 좋다. 환풍 엉기다 한복판에 원판을 돌리면 구분이 되다. 일주일에 1회 가양로 담당해주자.

– 소형오븐&토스터 개개인카페에서 디저트를 만들 때 때때로 가다 소형오븐과 토스트엉기다 구사하다 때마다 매양 갈다주는 것이 좋다. 토스트엉기다 앞서 반침대를 구분하여 씻어주고 물질는 뒤집어 살살 털어 빵분를 제거한다. 내측에 남은 빵분는 땔감저 끝에 면봉을 묶어 샅샅이 털어내어 소제한다. 소형오븐의 가솔린 때는 전용약물을 사용하거나 뜨거운 물에 베이킹소다를 섞어 행주로 갈다주면 제거할 수 있다.

– 소스&시럽 수룡 소스와 시럽에 가다 수룡는 주 1회 가양로 구분하여 씻은다. 겨우, 수룡 내에 각오보다 많은 양의 소스가 아들있으니 구분 후 긴 컵에 꽂아 안에 남은 소스가 자연과스럽게 흘러 담기도록 앞서 준비해둔다. 본격 세정을 할 때는 온갖 국부품을 구분하여 세정제와 함께 뜨거운 물에 담궈 불려 씻은다. 온갖 국부품을 구분하기 전에 물에 꽂아 수룡질하면 안에 남은 소스가 빠져 나오고 내측까지 헹굴 수 있다.

– 방석&소파, 플러그소켓 거래자이 구사하다 홀도 담당를 안 할 수 없다. 방석은 만날 밖으로 아지고 나가 털어주고, 표지는 주 2~3회 빨아서 교환해준다. 소파 짐짓 만날 띠자크리너로 설지를 제거해 주고, 틈에 끼인 설진는 행주로 쓸어 제거해준다. 매장 도처 설치되어 있는 플러그소켓는 사용하지 않는 곳라면 플러그소켓마개로 막아주고, 살진가 과하게 쌓이지 않도록 정결하게 유지해 준다.

#4 물표리스트를 만들어 담당하라 각오보다 담당해야 하는 국부들이 많아 결여되는 국부들이 생길 수 있다. 기물별 소제사이클와 소제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물표리스트를 만들어 담당하는 것이 극히 편하고 정확하다. 물표리스트에는 기물명, 소제사이클, 끝판 소제한 날짜, 나중 소제 예정일, 담당 가량의 내역이 담겨있는 것이 적당하다. 막까지 자재담당와 기물담당로 매장 내에 위생과 정결에 대한 내용을 알아보았습니다.

나중 운전기사에서는 매장에서 근로하는 손담당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보는 때를 준비했습니다. 극히 중요하지만 흔히 잘 챙기지 못하는 ‘근로계약서’에 대한 내역으로 찾아오겠습니다! 출처 : http://www. coffeetv. co.

kr/article/article?id=426&sca=special&pg=5&sort=글 – 신진희 기자 (jhsin90@coffeetv. org) .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9 by RMKG. Proudly created with Wix.com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