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홍보영상제작 #003 SNS로 유권자가 홍보영상 투표 전북교육 새내기 인터뷰 전 북고등학교 회장단연합(JBS) AIR “18세, 뜬다” 제작[전라북도교육청] ON 2020

진북고교의 장단결합 11기 수강생은 송두리째 62명이며, 이 안 17명이 지난 1월부터 ‘청소년 공민권 영상 기획단’을 꾸리고 2개월간의 개발 기간을 거쳐 완성했다. 전북여고 3학년 김정민 수강생과 기전 여고 2학년 이예담 수강생이 출연해 선발 관계 내용을 자세히 알려주는 대담법칙으로 꾸몄으며, 수강생들이 생계 첫 선발을 쉽게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선발투표에 간섭할 수 있도록 선발법 개정 과정과 선발투표비결 등 Q&A와 브이로그 법칙으로 유용한 첩보를 쉽고 재미있게 천거한다. 진북고교의 장단결합(JBSD)은 근래 18세 선거자를 대상으로 곧다 선발가르침을 위해 ‘[Q&A] 청소년 공민권 궁금해?’라는 모티브로 9분 20초 숱의 동영상을 자신 개발했다. “18세, 새내기 선거자가 뜬다”-진북고교의 장단결합(JBSD), SNS로 선발투표 간섭 독려 보도영상 개발-2020년 4월 15일제21대 민생대표 선발에서 첫 선발권을 갖게 된 만 18세, 고3 새내기 선거자들이 만든 선발투표 간섭 보도영상이 얘깃거리를 모으고 있다.

그런데 청소년들은 구미이 없다. 보도영상 개발 동기는?준: 난생처음으로 18세 선발투표권을 갖게 됐다. 개발진으로 간섭한 김준(전주신흥고 3), 김은채(전북여고 3), 이경빈(전주솔내고 3) 수강생을 만나 영상 개발 그 뒷이야기를 들어봤다. 영상은 전북선발관할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4월 2일 JBSD 유튜브에 천거됐고, 7일 목하 고사수 810회를 기억하며 빠른 보조로 호평를 얻고 있다.

경빈: 고인들은 선발권이 있는데 저는 생일날이 늦어서 선발투표를 할 수 없다. 영상 개발 경력이 없어서 전주청소년문물의집과 전북청소년거동진흥중심 보탬을 받아 진행했다. 그래서 선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영상을 만들게 되었다. 보도도 결여하다 것 같다.

무어보다 선발 관계해서 딱하다 낱말들이 많아 촬영만 8때 걸렸다. 지어 촬영 근원을 잃어버려서 재촬영까지 했다. 힘들었던 점 & 낙은?준: 계획, 바탕고사, 촬영, 편집, 원고까지 지난 1월부터 2달간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쳤다. 과히 아쉬워서 고인들이라도 빠짐없이 선발에 간섭하라고 고취하기 위해서 영상을 개발하게 되었다.

개발할 때는 걱정거리이 많았는데 막상 결실물을 보니 감응도 좋고 낙도 크다. 3명이 부서를 나눠 썼는데 초안부터 피날레본까지 20번 넘게 수정했다. 경빈: 저는 각본를 맡았다. 힘들었지만 오등의 목청를 담을 수 있어 좋았다.

많은 고취과 독려 은덕에 힘이 났다. 그런데 ‘어떻게 이런 기특한 각오을 했느냐’며 이야기해 주시는 분들이 많았다. 가장자리에서 ‘수강생들이 뭘 하겠어?’,‘여등가 뭘 안다고’ 이런 감응들이 있을까봐 걱정했다. 은채: 영상을 만들면서 잘할 수 있을지 걱정거리이 많았다.

경빈: 선발란 ‘계제’다. 오등가 선발 과정에 몸소 간섭하고 선발을 통해서 좋은 정책을 내리 만들어 갈 때 진심한 민주주의를 만들어 갈 수 있다고 믿는다. 꽃을 피우려면 정애과 구미이 필요하다. 나에게 선발란?은채: 선발란 ‘민주주의의 꽃’이다.

시도하지 않으면 성취도 없다. 준: 선발란 ‘시작’이다. 됨됨이과 정책을 꼼꼼히 살펴서 내가 원하는 내세를 만들 수 있는 귀하다 계제로 삼아야 한다. 몇 년에 한 번씩 좋은 후보를 발췌할 수 있다.

사숙 정책, 가르침 정책을 만들 때 선생과 학부모들뿐 아니라 수강생들의 감상이 반영된 정책들을 많이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다. 우리도 수강생자치와 인권에 대해 많은 각오을 한다. 수강생들이 바라는 정책은?은채: 성년들은 우리가 ‘어려서 바른 감정을 못 할 것이다’ 각오하시는 것 같다. 구미을 갖고 간섭해야 오등 수강생들을 위해 더 나은 공공를 만들 수 있다.

준: 근래에 수강생회실을 우리가 몸소 설계하고 인테리어도 해봤다. 오등 손아래들을 위해서도 수강생들의 감상을 숭상하는 정책이 많이 나오길 바란다. 감상 근신 없이 갑작스레 파기되는 학내 성교들이 있을 때 아쉽다. 경빈: 수강생회와 수강생들의 감상을 사숙에서 꼼꼼하게 반영해주길 바란다.

고인들에게 선발 독려 한마디경빈: 누가 민생대표이 되느냐에 따라 오등의 권능가 뒷감당될 도성 뒷감당받지 못할 도성 있다. 수강생들이 나의 감상이 숭상받는 분위기 속에서 생활한다면 타인을 숭상하고 배려하는 민주주의자본가계급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각오한다. 학사일정도 선생들과 협의를 거쳐 조정하기도 한다. 사숙의 실체가 수강생이라는 각오을 평상시에 많이 한다.

은채: 오등는 민생의 힘으로 정권이 교환되는 것을 몸소 경력했다. 꼭! 수강생들의 목청를 들려주길 바란다. 오등가 원하는 정책을 수립하려면 간섭하고 발췌해야 한다. 그 발췌은 오등 몫이다.

오등가 가진 선발투표권을 성교하지 않으면 청소년 권능를 수하도 찾극히지 않는다. 준: 오등가 자기를 정애하지 않으면 수하도 오등를 정애하지 않는다. 선발가 끝이 아니라 선발투표 후에 당선자들이 나의 가약을 그대로 지키는지, 나의 곳를 악용하지는 않는지도 지켜봐야 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선발에 구미 없는 청소년들을 보면 안타깝다.

첫정애 만큼이나 더간다. 선발투표도 그렇다. 수하에게나 그렇듯 ‘난생처음’은 극히 중요하다. 권능의 귀하다을 알고 간섭하자.

열팔 새내기 선거자들이 선발을 통해 민주주의의 사육제에 간섭하고 진심한 민주주의자본가계급으로 성장해 나가길 고대해본다. 이 세속과 공공를 좀 더 나은 방면으로 바꾸는 유일한 길, 선발투표. 선발투표를 포기하는 것은 자기의 권능를 포기하는 것이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19 by RMKG. Proudly created with Wix.com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